어제 휴일을 맞이하여 남편과 싸우지않고 오손도손 가드닝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어제 아침 기도에 오늘은 싸움을 부추기는 사단의 놀음에 속지않고 내 안에 계신 예수님의 온화하신 성품으로 승리하리라 했기에 한번도 잔소리를 내지 않고 같이 풀도 뽑고 수고한 남편에게 맛있는 저녁도 만들어주고 하루 종일 가드닝 하느라 수고한 남편 손에 로션도 발라주었네요. 사실 날씨가 따뜻해지며 한잔 맥주와함께 담배가 늘어 잔소리거리도 더 늘었지만 꾸욱 참고 주일 목사님 말씀 생각하며 믿음 있는 척만 하는 것이 아닌 행함으로 온전해져야지하며 하루를 잘 보낼수있었습니다. 😀 앞으로도 잔소리를 줄여서 내 안에 계신 예수님의 성품으로 사랑으로 남편이 예수님 만날수있기를 노력해야겠네요~~😁


2022-05-24

Recent Posts

See All

뒤늦게나마 요리의 줄거움을 알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08-04

아이 두 돌과 캐나다에 이민온 지 1주년을 맞아 지난 날을 돌아보니 모든 시간 가운데 하나님께서 나를 살리시려 일하셨다는 것이 느껴져 감동이 되고, 오랜시간 잃어버린 채 살았던 ‘사랑의 하나님’을 다시 만나고 회복하는 시간이었음을 고백하게 됩니다. 영원히 신실하시고 완전하신 주님, 감사합니다. 2022-08-04

우리를 혼란속에 두지 않으시고 삶의 질서를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질서 있는 삶을 갈망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