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남편과 새벽예배 드릴 수 있게 인도하심 감사하고, 그 덕에 오늘 있었던 일들이 우연이 아닌 기도의 응답임을 경험하게 하심 감사합니다.


왠일로 새벽에 가뿐하게 눈이 떠져 영어공부를 한 후, 혼자 새벽예배를 드리려고 조용히 준비하는데, 남편도 일어나 나오더니 본인도 오늘 새벽예배를 드리려 했다며 반가워했습니다.

남편이 (방학동안 코업으로 일하고자 했던 계획대로 되지 않아)어제부터 우버를 하게 되어 그것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만남의 축복을 주시고, 운전/대기하는 동안 하나님과 더 친밀한 교제을 누리기를, 그것을 통해 남편에게 감사와 기쁨이 있게 하시기를 기도했습니다.

남편이 아침에 나갔다 늦은 점심을 먹으러 들어오는데, 온몸에서 활기찬 기운이 느껴지고 표정이 아주 밝아 덩달아 즐거웠습니다. 밥을 먹으며 할 말이 많은 듯 오늘 태운 승객들 이야기를 나눠주는데 항상 우울해보이던 남편의 이런 모습이 참으로 오랜만이라 같이 설레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승객이었던 백인 할아버지가 본인이 사역자라고 해 서로 대화를 나누다 할아버지가 차와 남편을 위한 축복기도를 해주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고유가 시대에 기름 한 방울까지 쥐어짜내 차가 오래, 안전하게 잘 달릴 수 있기를 축복해주고, 또 남편의 앞날을 축복해주었고, “아내에게 돈 걱정 하지 말라고 얘기하라”는 말까지 덧붙였다고 했습니다. 얘기를 듣는데 위로가 되고 감사했습니다.

그 후에 할아버지가 실수로 차에 후대폰을 두고 내렸는데, 다음 승객이었던 맹인여성이 자리를 더듬다가 핸드폰을 발견해 할아버지가 휴대폰을 두고 내린 것을 알게 되어, 여성을 내려주고 할아버지가 있는 곳으로 가 휴대폰을 돌려 드리게 되었습니다. 할아버지는 휴대폰 분실사실을 알고 기도했을 때 마음이 편안했다며 남편에게 다시 축복 기도를 하고 팁을 주었다고 했습니다.

매일의 크고 작은 일들이 결코 그냥 일어나는 일이 아님을 알게 해주신 주님께 감사합니다. 우리의 계획과 생각대로 되지 않는 삶이지만(그래서 감사), 항상 동행하시며 가장 좋은 것으로 채우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2022-05-17

Recent Posts

See All

뒤늦게나마 요리의 줄거움을 알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08-04

아이 두 돌과 캐나다에 이민온 지 1주년을 맞아 지난 날을 돌아보니 모든 시간 가운데 하나님께서 나를 살리시려 일하셨다는 것이 느껴져 감동이 되고, 오랜시간 잃어버린 채 살았던 ‘사랑의 하나님’을 다시 만나고 회복하는 시간이었음을 고백하게 됩니다. 영원히 신실하시고 완전하신 주님, 감사합니다. 2022-08-04

우리를 혼란속에 두지 않으시고 삶의 질서를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질서 있는 삶을 갈망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