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님의 감사 일기를 통해 눈물로 회개하게 하시고, 마음을 돌이키게 해주심 감사합니다.

아침에 친정어머니에게 ‘집을 렌트해서 사는 것보다 구매하는 게 낫지 않냐’는 카톡을 받고, 사실 친정부모님이 모르고 계시는 현재 우리의 경제적 상황에 애써 외면하고 있던 감정이 올라와 결국 남편과 티격태격 하게 되었습니다. ‘남편을 믿어주고, 재정상황과 상관없이 하나님을 따르며 행복하게 사는 것이 중요하지.’라고 생각했던 저의 첫 마음이 점점 변질되어가는 것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서로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이 있어도 존재 자체로 서로에 대해 감사하고 사랑하길 소망하고 또 다짐해봅니다. 나쁜 마음으로 가득차 있었는데, 목사님의 감사 내용을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흐르면서 회개가 나오는 걸 보니 하나님께서 만져주시는 것 같아 감사합니다. 주님 안에서 더 사랑하길 힘쓰는 하루가 되길 기도합니다.


2022-06-17

Recent Posts

See All

몇 년 만에 다시 할 수 있게된 야외예배 감사합니다.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나누고 교제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귀한지요. 기쁜 소식을 나누며 배가 되고 슬픈 소식을 나누며 반이 되는 야외예배가 되었기를 기도합니다. 2022-06-26

오늘 야외예배에서 집에 가는것이 아쉬울 정도로 좋은 시간이 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울 두 아이들이 은혜롭게 세례를 받은것에. 감사합니다 우리의 기도보다 더 이루어 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오늘 교제를 통해서 많은 은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회개로 하루를 마무리 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께서 긍휼히 여기고 늘 함께 해주시길 기도합니다 2022-06-2

교회 가족 모든 분들이 지아를 반겨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22-06-26